▒▒ 제정구장학회 ▒▒
 
   
 
 
 
이름: 사무국
2005/10/11(화)
위기청소년 170만명 육박  
<위기청소년 170만명 육박>
작년 청소년 자살, 외환위기때 3배

(서울=연합뉴스) 김재홍 기자 = 각종 범죄나 학교생활 중단, 가정해체 등 정상적인 성장을 가로막는 위기상황에 노출돼 있는 우리나라의 '위기 청소년'의 수가 17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특히 작년 청소년 자살은 외환위기가 발생한 1997년에 비해 무려 181.9%나 급증해 숫자가 3배 가까이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.

11일 청소년위원회가 청소년 위기실태 파악을 위해 한국청소년개발원에 의뢰해 조사.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가출, 폭력, 학업중단 등 복합적인 문제로 심각한 위기에 처한 고위기군 청소년은 10월 현재 41만8천명으로 추산됐다.

또 빈곤, 이혼 등 가족적 문제로 방치할 경우 심각한 위기로 이전할 가능성이 있는 중위기군 청소년은 125만8천명에 달했다.

고위기군과 중위기군의 수를 합친 위기청소년은 모두 167만6천명으로 중.고.대학생 연령대 전체 청소년(12-24세) 770만명의 21.8%에 달했다.

이같은 위기 청소년은 외환위기 이후 7년만에 부모의 실직이나 이혼 등 급속한 가정해체의 영향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.

생활보호대상 청소년은 작년 93만명으로 1997년의 23만9천860명에 비해 무려 288%나 증가했다.

자살한 청소년의 수도 1997년 908명에서 작년 2천560명으로 181.9%나 늘어났다.

이혼한 가정의 청소년의 수는 97년 10만5천927명에서 작년 15만10명으로 41.6%가 증가했다.

탈북청소년의 수도 같은 기간에 147명에서 1천911명으로 1천200.0%나 늘었다.

윤철경 한국청소년개발원 복지정책연구실장은 "위기 청소년의 수는 경제문제와 가족해체, 자살사이트 및 유해 사이트 증가 등의 영향으로 이처럼 급증하고 있지만 정부의 대책은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"이라고 말했다.

윤 실장은 "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이 100만명에 달하지만 지역이용시설은 5만명 정도 혜택을 줄 수 있는 수준이 머물고 있고 가출청소년도 10만명이나 되지만 보호시설 3천명 정도 수용할 수 있는 수준"이라고 지적했다.

청소년위는 이날 오후 이같은 청소년 위기 상황과 관련, 정부중앙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(OECD)와 공동으로 위기청소년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:국제적 동향 및 정책과제'라는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, OECD 차원에서 위기청소년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답변/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/삭제     이전글 다음글    
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
10   제정구장학회, 청소년과 '인연'맺... 사무국 2009/03/13  1384
9   부실 도시락 대안은 지역 공부방 사무국 2006/06/19  1911
8   광주학생독립운동 사무국 2005/10/27  2254
7   엄마아빠가 없어요!! 사무국 2005/10/25  2015
6   문학하려는 청소년들에게 이승하 2005/10/18  2043
5   위기청소년 170만명 육박 사무국 2005/10/11  1735
4   공기가 아이들을 공격한다 사무국 2005/09/16  1779
3   대한민국교사는 아프다 사무국 2005/09/15  1882
2   고교생 100명중 6명 학비 못내..... 사무국 2005/09/14  1838
1   오늘도 온 힘 다해 급식실로 뛴다 사무국 2005/08/27  1870



 
처음 이전       목록 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