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름: 박병구
2005/9/18(일)
바위와나무이야기  









    ♡ 바위와 나무의 사랑이야기 ♡


    해변의 절벽.......

    오랜 풍화 작용을 견디다 못한 바위들이

    쩍쩍 갈라져 떨어져 내리는 곳.


    어느날 그 틈에서 파란 싹이 돋아 났습니다


    싹 : 나 여기서 살아두 돼?

    바위 : 위험해! 이곳은 네가 살데가 못돼


    싹 : 늦었어.. 이미 뿌리를 내렸는걸

    바위 : ...........

    바위 : 넓고 넓은 세상을 놔두고 왜 하필 여기로 왔어?


    싹 : 운명이야 바람이 날 여기로 데리고 왔어

    그 좁은 틈에서도 나무는 무럭무럭 자랐습니다.


    나무 : 나 이뻐?
    바위 : 응.. 이뻐...


    바위는 나무를 볼때 마다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..

    바위 : 다른 곳에 뿌! 리를 내렸으면..

    정말 멋있는 나무가 되었을텐데..


    나무 : 그런말 하지마... 난 세상에서 이곳이 젤 좋아.

    말은 그렇게 했지만 나무는 고통스러웠습니다.


    시간이 흐를수록 물이 부족해 졌습니다..


    바위 : 뿌리를 뻗어 좀 더 깊이..

    바위도 고통스러웠습니다..


    나무가 뿌리를 뻗으면 뻗을수록

    균열이 심해졌습니다..

    나무와 바위는 그렇게 수십년을 살았고

    이윽고 최후의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..


    바위 : 나무야!!! 난 더이상 버틸 수 없을 것 같아..


    나무 :.....!!

    바위 : 난 이곳에서 십억년을 살았어..

    이제야 그 이유를 알겠어..

    난 너를 만나기 위해 십억년을 기다렸던거야..


    나무 : .......!!

    바위 : 네가 오기전에 난 아무것도 아니었어..

    네가 오고나서 난 기쁨이 뭔지 알았어..


    나무 : 나도그랬어....

    이곳에 살면서 한번도 슬퍼하지 않았어..


    그날 밤엔 폭풍우가 몰아쳤습니다..

    나무는 바위를 꼭 끌어 안고 운명을 같이 ? 颯윱求?.


    당신이 내 가슴에 뿌리를 내린다면..


    나는 당신을 위해 날마다 쪼개지는

    바위가 되겠습니다...

    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

   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
    우리 모두 변치말고 살아요...



출처-참세상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답변/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/삭제     이전글 다음글         창닫기